벌써 1년, 아직도 방 안뺐수? 시사잡담-과거와 현재




▲ 한겨레







한가지 더 이야기 하자면

불과 1년 전, 신영철 대법관의 재판간섭사태에서 사법권 독립의 침해 운운하던 자들이 지금와 사법부에 철이 지나도 한참 지난 메카시즘을 들이대며 사법부 개조를 추진하고 있다는 것도 웃음의 포인트.




최근 포토로그


유니클락


전광판 위젯